Home > 기업산업

기업산업

청년 귀농인 '2억원 규모' 고구마 100t 납품 성사 화제

작성일 : 2020-06-18 14:31 작성자 : 강태영 (kty8187@naver.com)

나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추진 중인 귀농창업활성화 지원 사업을 통해 납품계약을 체결한 업체가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나주시 제공)

화제의 주인공은 나주 세지면 소재 영농조합법인 ‘자연이 좋은 사람들’(대표 박윤종)이다.

17일 나주시(시장 강인규)에 따르면 이 업체는 최근 광주광역시 소재 식품가공업체 현대에프엔비㈜와 연간 2억원 규모의 가공용 고구마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귀농창업활성화 지원사업은 지방농촌진흥기관 창업교육을 이수한 귀농인의 귀농·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농식품 가공 및 제조 등 창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권리화(지적재산권 등)를 위한 창업지원자금을 지원한다. 

자연이 좋은 사람들은 고구마 페이스트를 기반으로 가공식품 개발을 추진했고 개발에 참여한 현대에프엔비㈜가 업체 고구마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계약이 성사됐다. 

이를 통해 자연이 좋은 사람들은 연간 약 100t(2억원 상당)규모의 가공용 고구마를 납품하게 되면서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했다. 

자연이 좋은사람들 박종수 감사는 협약식에서 “막막한 귀농 상황에서 나주시 농업기술센터의 다양한 정책적 지원이 큰 힘이 됐다”며 “고품질의 고구마 생산에 전력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귀농인의 안정적인 영농 정착을 위한 창업 아이디어 및 아이템 발굴과 지원, 교육에 힘써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