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건강정보

건강정보

창녕군, 미세먼지 저감 위한 조림사업 추진

작성일 : 2020-04-13 17:54 작성자 : 이유진

경남 창녕군은 내달까지 산업단지, 도로변, 학교 등 공공녹지에 숲을 조성하는 미세먼지 저감 조림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창녕군청 제공)

미세먼지 저감 조림사업은 미세먼지 차단 흡착 기능이 있는 수목을 식재해 공기 질 개선과 산림의 공익적 가치증진을 위해 추진된다.

실제 국립산림과학원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도심 내 큰 나무 한 그루당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도심 내 숲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를 각각 평균 25.6%, 40.9% 저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올해 국·도비 지원을 받아 총 10억원을 투입해 공장 밀집 지역, 도로변, 공공시설, 학교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에 미세먼지 흡착 기능이 우수한 느티나무, 곰솔 편백 등 총 4만여본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이번 조림사업 대상지는 총 10곳으로 산업단지 및 공장 3개소, 학교 2개소, 주요 도로변 3개소, 공공시설 2개소로 지난해 연말부터 신청을 받아 현장 확인을 통해 최종 선정했으며 대기 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 위주로 우선 선정했다.

또한 군은 앞서 3월부터 산주 신청지 및 산불피해지 등에 경제수, 산지 재해방지, 큰 나무 공익 조림사업을 착수·완료했다.

총 55㏊ 면적에 6만여본의 묘목을 심어 산불로 훼손된 산림을 복구하고 산주들의 임업 소득 증가 등 경제적 효과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