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업산업

기업산업

완주군, 다문화여성 '보물같은 밥상' 창업 도전

작성일 : 2020-05-08 12:35 작성자 : 강태영 (ji5555@naver.com)

완주지역 다문화 여성들이 청년 키움식당에서 음식 창업의 꿈을 키운다.

7일 완주군에 따르면 완주지역 다문화 여성들은 청년키움식당 2차 팀으로 '보물 같은 밥상'이라는 팀명으로 앞으로 2개월간 청년키움식당 완주점을 운영하게 된다.

이 팀은 전문가들에게 컨설팅을 받아 한국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을 메뉴와 자국의 음식을 함께 제공한다.

이들이 선보이는 메뉴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김치찌개, 김치볶음밥과 김밥&라면, 쌀국수&반미 세트 메뉴다.

특히 베트남 샌드위치인 반미와 베트남 커피 메뉴를 점심 식사 이후에도 카페 형태로 판매해 메뉴 및 포장판매에 대한 창업 아이템도 선보일 예정이다.

외식 창업에 도전하는 다문화 여성팀 대표 이하은(32세) 씨는 "한국을 제2의 고향으로 삼아 살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한식도 배우고 베트남 음식도 같이 준비해서 손님들에게 보물 같은 밥상을 차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정재윤 외식창업인큐베이팅추진단장은 "청년키움식당 완주점이 '보물 같은 밥상' 팀을 통해서 완주 지역의 다문화 청년들의 창업 도전을 지원하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다문화 여성들의 새로운 도전에 많은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키움식당 완주점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유통공사의 지원을 받아 완주군과 컨소시엄으로 3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8팀 85명이 인큐베이팅을 받아 협동조합 창업 1팀, 개인 창업 4팀, 취업 17명의 성과를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