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건강정보

건강정보

연안 친환경 해양생태 구조물 찾기 솔루션 돌입

작성일 : 2020-05-08 16:04 작성자 : 이유진 (siah1017@naver.com)

부산 기장군 해조류육종융합연구센터(이하 '기장군연구센터')는 기장군 장안읍 임랑해수욕장 앞 해역에 특수 친환경 소재로 제작한 23t 규모의 축소형 수중 방파제 2기를 지난 3월 말경 투하했다.

(사진=부산기장군청 제공)

1960년대 이후 급속한 도시 산업화는 해양매립 등 연안개발로 이어져 현재 전국 연안의 해안선 34%가 인공화돼 있고 개발로 취약해진 국토와 연안 자연재해의 증가는 해안 재해 피해로 이어짐은 물론 연안 조하대 황폐화 등 갯녹음 현상 확대 등의 악순환을 거듭하고 있다.

자연재해 등으로부터 해안 보호를 위해 대부분 콘크리트 등을 활용한 방조제, 제방 등이 설치돼 있으나 구조물 주변 일원 쇄굴 현상 발생은 물론 또 다른 해양환경 변화로 이어져 해안 침식 가속은 물론 연안 생태계의 혼란 초래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해안 보호 및 건강한 해양생태계 회복력 향상을 위한 새로운 생태구조물 등 개발 솔루션이 시급한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금번 제작 투하된 축소형 수중 방파제는 (L)2m×(W)3m×(H)1.7m, 23t 규모로 기존 시멘트 콘크리트 구조물과는 다른 다공성 골재와 식물 기원 바인더 제작기술을 활용한 것이다.

국내외 실사용 사례 등을 검토한 결과 친환경성, 투수성, 내마모성 등이 있고 해조류 착생도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 해역 시험대상지인 기장 임랑 연안의 경우 해안침식으로 백사장 폭원이 협소해 해수욕장 기능 저하는 물론 동해와 바로 연접돼 태풍 등 재해 안전성에 취약한 지역일 뿐만 아니라 해수욕장 모래가 해류 흐름에 따라 월내 길천 연안으로 이동함으로써 이미 조성된 해조류 숲의 안정화에 위협이 되는 상황으로 새로운 공법의 현장 적용 시험에 아주 적합한 장소로 판단했다.

축소형 수중 방파제 현장 적용 시험을 위해 지난 3월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의 축소형 공유수면 점·사용 협의 및 간이해역 이용 협의 등 절차를 이행했다.

2021년 3월까지 수중 방파제 투입 해저면 주변 일원의 쇄굴 현상, 해양환경 변화 추이는 물론 해조류 식생 변화 및 성장 추이 등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군 연구센터 관계자는 "해양공간의 활용성 극대화를 위해 현명한 선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 투입 모니터링을 통해 인공구조물과 녹색 구조물의 결합을 통한 연안 재해 저감과 연안 생태 자가회복 등 복합적 기능 여부 검증한 후 향후 군 해중바다숲 공원 조성 등에 새로운 공법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