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건강정보

건강정보

내년 건강보험 의료수가 1.99% 인상될 듯

작성일 : 2020-06-03 12:44 작성자 : 이유진 (siah1017@naver.com)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불하는 '의료수가'가 내년에 평균 1.99% 인상된다.

이에 따라 내년 동네병원이나 한의원에서 환자가 내는 진료비가 인상될 전망이다.

건보공단은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 대한조산협회 등 4개 단체와 2021년도 수가 협상을 마무리하고 이를 재정운영위원회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수가 인상률은 한방 2.9%, 약국 3.3%, 조산원 3.8%, 보건기관(보건소) 2.8% 등으로 결정됐다. 이번 인상으로 내년에 건강보험 재정 9천416억 원이 추가 투입된다.

건보공단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상황에서 치러진 협상에서는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과 경영악화 등을 근거로 공급자 단체는 정책적 배려를 기대했고 가입자 단체는 경제위기로 보험료 인상을 부담스러워했다"면서 "두 단체의 입장차가 끝내 조율되지 못한 것이 협상 결렬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한병원협회와 대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등 3개 단체는 건보공단이 제시한 수가 인상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결렬된 병원과 의원, 치과의 수가 인상률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가 이번달(6월) 안에 최종적으로 결정한다.